최종편집 : 2018.10.19 18:33 |
강원우정역사탐방, 강원우정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2016/08/11 10:0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제4편 1945~1971(강원우정의 재건): 한국전쟁과 우정사업의 위기극복, 군사우편제도의 실시

꾸미기_야전우체국1주년 기념식(1951년).jpg
 
1950년 6월 한국전쟁은 일제강점기 이후 다시 한 번 한국우정의 큰 침체를 가져왔다. 전쟁 발발과 후퇴에 따라 체신부도 대전, 대구, 부산으로 위치를 순차적으로 옮겼고 현업기관의 업무는 거의 마비상태에 빠졌다. 


체신업무도 경남과 경북의 전선(戰線) 이남지역에 한하여 이루어졌으며 이 때 야전우체국이 시작이 됐다.


1950년 9월 28일 서울을 수복하였으나 이듬해 1ㆍ4후퇴로 다시 흩어졌다가 6월초에 서울을 재탈환하기까지 우편업무는 사실상 중단된 상태나 다름이 없었다.


또한 전란 중에 강원도내 대부분의 우체국사는 시설의 피해를 입었고 특히 평해(울진의 옛 지명) · 신림 · 인구우체국은 전소되었다.


1952년 6월 우정사업의 복구를 시작하였으나 1956년에 되어서야 전쟁전의 수준으로 회복될 수 있었다.


특히 전쟁 기간중 실시된 군사우편제도를 살펴보면, 우리나라 최초로 이 제도가 도입된 것은 일제강점기였으나 해방 후 한국전쟁이 발발하면서 그 제도가 본격적으로 기능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1950년 9월 22일 부산에 야전우체국을 설치하고, 육군중앙야전우체국과 해군중앙야전우체국을 정점으로 육군에 13개국, 해군에 5개국의 야전우체국을 사단급 이상의 부대에 설치하였다.


전쟁의 장기화로 육ㆍ해ㆍ공군간의 유기적인 군사우편업무가 요청되자 1951년 5월 군사우편법을 공포하고 같은 해 7월 대통령령으로 군사우편법 시행규칙이 공포되면서 군사우편제도가 법제화 된 것이다.


이로써 각 부대단위 야전우체국이 1953년에 군사우체국으로 승격되었다.


군사우편물은 1950년 초기에 보통우편물, 우편엽서와 공용 소포우편물에 한하여 취급되다가 1951년 정기간행물, 서적ㆍ인쇄물, 등기와 소포우편물까지 확대되고 같은 해 8월부터 환금 및 저금업무도 취급하게 되었다.


특이한 것은 군기밀의 특성상 위치와 소재지명을 우체국명으로 사용하지 않고 번호를 붙여 사용했는데, 도내 11개 군사우체국 가운데 93, 99 군사우체국 114군사우편출장소 등은 당시에 설치되어 지금까지 운영중에 있다.


군사우편제도는 체신부와 국방부의 상호 이해와 협조로 운영이 된 것으로 전시중 우리나라의 수호와 국군의 빛나는 전공 뒤에는 군사우체국 직원들의 고귀한 희생이 함께했다.


경기도 가평에 있는 군우 102 파견국 정완태 국장의 실종에 이어 강원도 화천의 군우 104 파견국 김유현 국장의 전사(戰死)가 그것이다.


김유현 국장은 1950년 11월 1일부로 국군이 평양을 탈환했을 때 평양지구 중앙야전우체국에 근무를 하다가 1·4후퇴 후에는 제1692 야전우체국장에, 그 후 육군 제104 파견국장에 임명되어 군사우편의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던 중 전사하였다.


이와같이 군사우체국의 직원들의 숨은 공로가 군사우편제도는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었으며 대한민국을 수호하는데 큰 역할이 되었던 것이다.


5편 강원우정의 재건, 별정우체국 설치로 우체국 확대편에서 계속...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