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04.20 11:48 |
경기 광주~원주간 제2영동고속도로, 반쪽짜리 개통?
2016/11/11 13:2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 서원주IC 미개통...원주시의회, 불공정 위수탁협약 파기 촉구"

꾸미기_20161109-광주_원주_고속도로_서원주IC_관련_기자회견_(40)[1].jpg
 
원주=강원타임즈박현주 기자 = 20161111일 개통식을 가진 경기 광주~원주간 제2영동고속도로가 서원주IC에 대한 미개통으로 반쪽자리 개통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원주지방국토관리청에 따르면 서원주IC는 당초 경기 광주~원주간 제2영동고속도로 최초 실시계획에 미 반영됐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원주시의 지속적인 추가 IC 신설요구에 따라 광주~원주간 제2영동고속도로 민자사업과는 별개로 원주시와 제이영동고속도로()간 사업비와 운영비를 원주시가 부담하는 조건으로 20128월 상호 협의해 위수탁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공사시행 등을 위해 원주시가 국토부에 도로연결허가를 20153월 득하고, 본선 개통시기인 20161111일에 맞춰 공사를 추진중에 있었으나 결국 개통일자를 맞추지 못했다.


이에따라 201611월 절대공기 부족 등으로 본선 준공시기에 공사가 완료되지 않아 공사준공일을 20161221일로 변경하는 등 주먹구구식 공사추진으로 서원주IC를 이용하지 못하는 운전자들의 불편이 예상된다.


이에앞서 원주시의회(장 박호빈)119일 오전 10시 원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사진)을 갖고 경기 광주~원주간 제2영동고속도로 개통과 관련, 서원주IC 운영에 대한 불공정 협약을 취소할 것을 원주시에 강력 촉구했다.


특히 원주시의회는 서원주IC가 완공되면 모든 시설물은 정부에 무상귀속하게 돼 있다며 국가시설운영비를 30년간 원주시에서 부담하는 것은 부당하며, 이미 서원주IC 설치 및 주 진입로공사로 원주시는 578억원(국비 289억원, 시비 289억원)을 투자했다고 지적했다.


또 한국교통연구원의 운영비 산정 용역결과 매년 평균 8억원씩 30년간 총 240억원을 운영비로 부담해야 한다며 이는 원주시의 열악한 재정과 시민의 혈세로 메워야 한다는 것은 매우 불합리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에따라 원주시의회는 집행부의 불공정한 협약에 대해 질타하는 동시에 제이영동고속도로주식회사는 준공 시기에 맞춰 정상적으로 서원주IC를 개통하고 운영비에 대해서는 시설물 소유권자인 국가(국토교통부)와 운영사인 제이영동고속도로주식회사에서 부담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원주시는 2012년에 불공정한 협약내용과 2013년에 수정할 당시에 불공정 내용을 수정하지 않고 개통에 임박해 시의회에 통보한 행위에 대해 즉각 사과할 것을 촉구해 말썽을 빚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