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09.26 23:44 |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 월성원전 재가동 중단촉구
2016/12/05 19:1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2016년 12월5일 기자회견개최 원자력안전위원회 해체요구"

꾸미기_IMG_2490.JPG
 
삼척=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이 월성원전 재가동을 중단하고, 쓸모없는 원자력안전위원회를 해체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은 2016125일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5)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월성원전 1~4호기의 재가동을 승인했다며 이에 대해 주시민은 월성원전 재가동을 강력히 반대하며, 시민안전에 전혀 쓸모없는 정부 주도의 원자력안전위원회를 해체하고 국회주도로 재구성할 것을 요청한다고 주장했다.


또 지진이 계속 발생하는 경주에서 월성원전 1~4호기의 재가동은 자칫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을 초대할 수 있으므로 월성원전 재가동 시도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며 촉구했다.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은 이에앞서 지난 912일 경주 지진으로 월성원전 1~4호기를 수동 정지했다며 규모 6.0에 해당하는 충격이 월성원전을 강타해 가동을 정지한 것이라며 원전 4기를 중단시킨 지진의 충격보다 우리를 더욱 경악케하는 것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정식회의도 없이 재가동을 결정했다는 사실이라고 피력했다.


특히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들은 사무처로부터 이메일, 문자 등을 통해 재가동 승인을 통보받았을 뿐이라며 이처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규제기관의 역할을 전혀 못하고 있으므로 즉각 해체해 국회주도로 재구성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9.12 경주 지진 이후 양산단층을 비롯 현재까지 63개의 활성단층이 발견됐다며 최근 경주문화원에서 개최한 지진과 경주의 미래 포럼에 참가한 손 문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는 경주가 우리나라에서 가장 위험한 지역이라며 최소 규모 7.0의 지진에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며 원자력안전위원회는 9.12 경주 지진대책으로 2019년말까지 월성 인근지역의 단층 정밀조사 추진을 약속했다고 상기했다.


이와함께 산업통상자원부는 9.12 경주 지진 대책으로 20184월까지 원전의 내진성능을 규모 6.5에서 규모 7.0으로 보강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그러나 이러한 약속이 전혀 지켜지지 않은 채 월성원전 1~4호기 재가동이 추진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나가 월성원전의 내진 성능에서 가장 중요하는 부분은 원자로(압력관)의 내진성능이라며 그런데 캐나다의 월성원전 설계도를 확인한 결과 지진 발생시 원자로(압력관)의 내진 성능이 규모 6.5(0.2g)에서 단 1%밖에 여유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피력했다.


그럼에도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이를 다시 검증하지 않고, 한국수력원자력()의 규모 7.0의 지진에도 압력관이 견딘다는 주장만 수용해 재가동을 승인하고 있으며 지진의 종합적인 영향은 격납건물의 방사성물질 누설률 평가로 확인한다며 월성원전과 동일한 설계이지만 수명연장하지 않고 폐쇄한 캐나다의 젠틸리 원전 2호기는 설계기준으로 누설률이 0.1%였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누설률이 계속 증가해 문제가 됐다고 지적했다.


여기에다 누설률 0.1%는 원자로에서 사고가 났을 때 방사성물질이 하루에 0.1%씩 격납건물 밖으로 새는 것을 의미한다며 그런데 이 격납건물 누설량이 설계기준치를 넘어간다면 주민 피폭량은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월성1호기의 격납건물 종합누설률시험(ILRT)’ 평가에서 누설률이 0.2416 wt%/day로 합격기준(0.375 wt%/day 이하)을 만족한다고 했다며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월성원전의 누설률 합격기준을 0.375%0.1%보다 상향조정한 이유를 해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정부는 월성원전 가동 승인을 즉각 철회하고, 국민과 약속한 월성원전 주변 정밀 지질조사, 월성원전 부지 최대지진평가에 기초해 내진설계를 다시 해야 한다며 특히, 원자로(압력관)의 내진 여유도가 지진 규모 6.5에서 1% 미만인 것이 확인되면 월성원전은 즉각 폐쇄 조치에 들어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리고 이참에 국무총리 산하의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해체하고 국회에서 중립적으로 재구성돼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 편집인 : 김영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