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16 20:37 |
양양군, 오산항~동호해변 해안탐방로 조성추진
2017/09/25 20:0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4.5㎞ 구간 바다 탐방데크설치, 새로운 관광상품 활용"

양양로고.jpg
양양=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양양군(군수 김진하)2019년까지 손양면 오산항에서 동호해변까지 해안에 강릉바다부채길에 버금하는 해안탐방로를 조성한다.


양양군은 그동안 낙산도립공원, 군사작전구역 등 각종 규제에 묶여 천혜의 자연경관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자원화하지 못한 손양면 오산항에서 동호해변에 이르는 4.5의 해안에 경관탐방 데크길을 조성해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활용한다.

특히 이 구간은 가지각색의 기암괴석과 울창한 해송, 탁 트인 해안절경을 가지고 있어 해안경관 탐방로로 적합하다는 평가다.


이번 탐방로 조성계획에 포함된 수산항 봉수대에 오르면 남쪽으로 하조대와 남애항, 북쪽으로 낙산사, 물치항까지 조망이 가능하며, 서쪽에 설악산을 비롯한 백두대간이 병풍같이 늘어져 뛰어난 풍광을 자랑한다.


또 양양국제공항과도 인접해 있어 내외국인 관광객들의 방문이 용이한 지역으로 관광 상품화할 경우 방문객들의 호응이 클 것으로 기대한다.


양양군은 올해부터 2019년까지 18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4.5구간중 기존에 개설된 탐방로를 제외한 3.5구간에 바다경관을 가장 가까이에서 감상할 수 있는 데크길을 조성해 강릉 바다부채길에 버금가는 새로운 관광명소로 육성한다.


이와함께 수산항 봉수대를 비롯한 주요 관망포인트에 쉼터와 전망대, 포토존 등을 설치해 방문객들이 쉬어가거나,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한다.


아울러 올해 제2회 추경을 통해 15천만원의 예산을 편성,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실시한 후, 지역특성과 정서, 경치를 담은 탐방로 명칭을 공모로 정한 뒤 문화관광자원개발 국비사업으로 2019년까지 완공한다.


이성섭 양양군청 문화관광과장은 자연경관을 최대한 지키면서 오산항~동호해변 해안 데크길을 조성해 해양관광자원으로 육성하는 한편, 탐방객들이 하조대, 낙산, 설악산 오색 등과 연계 관광해 지역경제활성화에 기여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 편집인 : 김영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