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02.19 16:34 |
-김창래 한중대 상담심리학 행정학박사
2018/02/01 11:0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가슴 아픈 이별, 한중대 마지막 졸업식을 마치고..."

꾸미기_김창래 사진.jpg
2018131일 수요일이다


오늘은 내가 몸담았던 한중대 마지막 졸업식이다.


써늘한 교정, 마지막 졸업식은 학과별로 하기로 했기에 마지막도 우린 다 모이지 못했다.


2~3년 전만해도 꽃을 파는 상인분들과 학생들이 가득 차 정문부터 걸어 왔는데 오늘은 이 겨울의 날씨 같이 너무나 한산했다.


세상 살다보면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다.


시작이 아름다우면 끝도 아름다워야 하는데 사실 끝은 그리 아름답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학교에 전기가 안 들어 와서 그나마 이리 추운 겨울 나의 마음을 더욱 춥게 만들었다.


다행히 개인적으로 사진을 부탁한 김성대 회장님이 1030분에 학교에 도착했다.


너무나 고마웠다. 졸업생들이 어제 피곤했는지 하나둘 보이기 시작한다.


계단에 올라가는데 재학생들과 졸업생들이 인사를 한다. 나도 속으로 담담한 척 하며 인사를 한다.


꾸미기_기념촬영2.jpg
 


11시에 도서관동 3층 강의실에서 졸업식을 했다.


이창성학장님이 인사말씀을 하고 졸업생 한명씩 나와서 졸업장을 수령하고 간단한 인사말을 한 후 단체 사진을 찍은 후 계단에서 간단하게 사진을 찍었다.


이젠 헤어져야 한다.


이창성 학장님, 박은석 교수님, 서보훈 교수님, 최종진 교수님 등을 비롯한 교수님들과 재학생들과 괜찮은 척하며 헤어졌다.


주위에 여러 분들이 전화가 온다. 거의 나를 위로하는 전화였다.


하지만 돌이켜 보면 내가 그 분들 한테 받은 게 더욱 많다.


나도 생각하면 거의 10년 넘게 한중대를 다녔으며 이곳에서 교수로써 생활을 했다. 모든 분들이 고맙고 감사하다.


특히 학생들이 있기에 내 모든 것들도 가능 했으며 내가 이곳에 존재 할 수 있었다. 학교는 학생이 있기에 존재 하는 곳이다.


가슴시린 오늘이었고 가슴 아픈 오늘이었다. 오늘로 이젠 학생들 뿐 만아니라 교수님들도 당분간은 못 만날 것 같다.


하지만 그분들과 학생들의 안녕을 가슴깊이 기원하고 싶다.


교수님들 어디를 가든 행복 하시고 건강하세요, 학생들도 사회에 나가서 훌륭한 사람이 되길 바란다.


사회에 가면 더 많은 시련이 너희한테 올 거야. 이건 그냥 연습했다고 생각해라. 그리고 멋있는 사람이 되어라. 그동안 마음고생 많았다.


가슴 아픈 이별, 한중대 마지막 졸업식을 마치고 오늘의 이 아픔을 이겨내고 더 나은 세상으로 나아가는 그대들을 보고 싶다.


그리고 너희들이 어디에 있든 응원할게.


나는 술은 못 먹지만 오늘은 한잔 하고픈 날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