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0.17 12:44 |
철원DMZ철새도래지, 생태관광지역 신규 지정
2018/02/02 12:5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원주환경청, 생태관광활성화 주민자발적 보호활동 등 기대"

원주지방환경청 - 태극문양.jpg
원주=강원타임즈박현주 기자 = 원주지방환경청(청장 박미자)2018125일 철원DMZ 철새도래지가 생태관광지역으로 신규 지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철원군 DMZ 철새도래지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I급인 두루미의 세계 최대 월동지로서 철새탐조 등 생태관광에 최적의 환경을 갖춘 곳이어서 생태관광지역에 프로그램개발을 위한 재정지원, 컨설팅, 홍보, 탐방로 등 기반시설조성 등을 지원받는다.


특히 철원평야는 전 세계 야생두루미의 약 30%가 겨울을 나는 세계 최대의 두루미 월동지로, 올해는 지난 1999년 겨울철 조류 동시센서스가 시작된 이래 가장 많은 930마리의 두루미가 관찰됐다.


또 철원평야를 찾는 두루미는 1999382마리를 시작으로 2014715마리였으며, 20182014년에 비해 30% 증가한 930마리를 기록했다.


원주지방환경청은 2015년부터 철원군, 한국생태관광협회, 한국전력공사 등과 함께 추진한 두루미 서식지 보전 공동 프로젝트등 보호활동이 효과를 본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원주지방환경청은 주민들에게 매년 국고 약 6천만원을 보조해 논에 볏집을 존치하고, 수확이 끝난 약 30규모의 논에 물을 가둬 두루미에게 우렁이 등의 먹이를 제공하며, 비행시 전선충돌 방지를 위한 표식 설치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함께 2013년부터 도입된 생태관광지역 지정제도는 환경적으로 보전가치가 있고 생태계 보호의 중요성을 체험교육할 수 있는 지역을 대상으로 환경부가 선정하는 제도이다.

 

아울러 이번 철원 DMZ가 추가됨에 따라 전국에는 총 26개소, 강원·충북지역에 총 6개 지역이 지정됐으며 인제군 생태마을의 경우 생태관광지역 지정이전과 비교해 방문객과 소득이 각각 60%, 86% 증가하는 등 큰 성과를 거뒀다.


박미자 원주지방환경청장은 철원DMZ 철새도래지의 생태관광지역 지정은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보호활동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철새보호활동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이러한 활동이 생태관광으로 연결해 지역주민의 소득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