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09.19 17:18 |
인제산촌민속박물관, 여초서예관, 공모사업선정
2018/04/09 11:0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3년 연속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선정 쾌거달성 기대"

인제군 신군기.jpg
인제=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인제산촌민속박물관과 여초서예관이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사업에 3년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49일 인제문화재단에 따르면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은 공·사립·대학박물관을 통한 인문정신문화의 확산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하고 한국박물관협회가 주관하는 공공사업이다.


인제산촌민속박물관과 여초서예관은 지난 2년간 매년 1,500여명에게 양질의 인문학 프로그램을 제공해 왔으며, 특히 여초서예관의 경우 2016그림 같은 글씨 이야기, 전서프로그램으로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최우수 박물관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특히 올해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에는 관내 한국시집박물관도 참여관으로 선정돼 인제를 대표하는 3곳의 박물관 모두 다양하고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관내 주민은 물론 인제를 찾는 관람객들을 맞는다.


인제산촌민속박물관은 올해 인제지역 민속문화에 대한 이해와 문화독창성 파악 및 산촌 생활문화분야의 지식학습을 목적으로인제 산촌마을 산촌아이템이란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2017산야초구급함만들기프로그램을 보완해 산야초를 활용한 방향제, 탈취제, 티백 만들기 등 연령대와 계절에 맞는 다채로운 체험을 진행한다.


여초서예관은 죽간(竹簡)에 쓰인 독특한 서체의 아름다움을 감상하고 직접 마련한 죽간교구재에 붓글씨를 써서 편지를 완성하는 인문학 체험을 진행한다.


나무에 쓰는 글씨, 죽간프로그램을 통해 글과 함께한 문명의 발전과정을 이해할 수 있다.


또 한국시집박물관은 내 가방안에 담긴 시()’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인이 사랑하는 명시 등을 감상하고 인상에 깊은 시를 선택해 에코백에 적고 창의적으로 채색하는 체험을 진행한다. 박물관을 찾은 관람객들은 한 편의 시를 가슴에 새기고 시의 향기를 만끽할 수 있다.


김춘미 인제군문화재단 사무국장은“2018년도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을 4월 중순부터 11월까지 진행한다박물관 관람, 프로그램 체험의 활동비·재료비 등은 전액 무료로 지원하며 단체방문의 경우 협의를 통해 교통편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각 프로그램의 상세한 내용과 참여방법은 각 박물관의 누리집이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