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16 20:33 |
원주다이내믹 댄싱카니발, 관람객 51만명 돌파
2018/09/16 08:1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소나기속 깊은 울림 함께한 공연 다수, 시민들 적극 호응"

꾸미기_20180914 원주다이내믹댄싱카니발 4일차 사진 (2).JPG
 
【원주=강원타임즈박현주 기자 = 가을바람에 취한다. 춤에 취한다. 2018원주 다이내믹 댄싱카니발이 춤의 열기로 더욱 뜨거워진 가운데 개막 4일차를 맞았다.


이날 소나기가 잠시 원주시를 찾아왔지만, 댄싱카니발의 열기는 식을 줄 몰랐다. 축제 중반인 913() 관람객수는 51만명을 넘어섰다.


이재원 예술총감독은 이는 오로지 시민의 자발적 참여와 힘으로 이뤄진 결과라며 아직 축제 중반인 만큼 폐막하는 날까지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깊은 감동이 있는 클래식& 댄싱카니발

914()의 테마는 클래식 하모니이다. 지적장애를 딛고 행복을 연주하는 피아니스트 이들림과 섬세한 영재 첼리스트 한재민의 무대는 관객들에게 깊은 감동과 전율을 선사했다.


두 사람은 원주가 낳은 자랑스러운 연주자들로 문화예술관계자들에게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뒤이어 감성보컬, 대한민국 대표 보컬리스트 김범수의 무대가 이어졌다. 또 댄싱카니발 예선도 원일로와 따뚜공연장에서 댄싱카니발 파이널을 향해 열띤 경연을 벌이고 있다.


프린지페스티벌 다양한 공연 가득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공연 또한 댄싱카니발에서만 즐길 수 있는 볼거리이다.


914() 문화의 거리에서 꿈오 앙상블의 공연을 시작으로 마임리스트 치키(일본), 프리댄싱페스타 예선이 치러졌다.


프린댄싱페스타 공연결과는 915()에 최종 발표했다.


따뚜공연장 옆 야외소공연장에서 덴시티 대학교 공연(인도네시아), 이오리(일본) 등의 공연이 열렸으며, 푸드스테이지에서 한국전통예술단 아울, 원주 유일의 현악전문 클래식 단체 카메라타 스트링스의 공연이 이어졌다.


국내외 각 기관마다 벤치마킹 등 관심

2018원주다이내믹 댄싱카니발이 흥행돌풍을 일으키면서 국내외 문화예술단체, 각 기관들의 관심도 뜨겁다.


914()부터 15()까지 이틀간 충북문화재단 직원 50명과 서울시 구로구 청소년 축제위원회 80명이 자체 워크숍을 가지고 다이내믹 댄싱카니발을 관람했다.


두 기관 모두 다이내믹 댄싱카니발을 성공모델 삼아 벤치마킹에 관한 논의를 나눴다. 원주다이내믹 댄싱카니발에 관심은 국내뿐만이 아니다.


916() 오전 11시 해외팀 VIP 간담회가 치악예술관 지하앞 광장에서 진행한다. 해외 관계자 약 6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다양한 부대행사들도 주목.

댄싱존에서 해외 3개팀이 각국의 전통춤을 알려주는 프로그램인 에스꾸엘라 다이내믹이 한창이다.


이 밖에도 블록으로 여러 가지를 만들고 체험할 수 있는 브릭월드, 다양한 소품들이 설치되어 있는 상상놀이터, 로드기차, 범퍼카 등 다양한 놀이기구를 탈 수 있는 조이파크도 시민들의 높은 호응을 받고 있다.

축제 5일차인 915() 댄싱카니발의 꽃인 카니발 파이널을 만날 수 있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