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19 15:58 |
정선아리랑, 최봉출 선생의 발자취를 본다
2018/10/01 17:4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11월 중순까지 아리랑박물관 사진, 문헌, 음반 등 전시"

꾸미기_정선아리랑, 그의 발자취 포스터.jpg
 
【정선=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아리랑박물관(관장 진용선)이 지난 2003년 세상을 떠난 정선아리랑 예능보유자 최봉출 선생 탄생 100주년을 맞아 그의 발자취를 돌아보는 뜻 깊은 전시회를 연다.


이번 전시회는 오는 105일부터 1111일까지 아리랑박물관 1층 야외전시장에서 열 정선아리랑 전승·보존을 위해 노력했던 소리꾼 최봉출 선생의 삶을 담은 사진 50여점과 그의 흔적이 담긴 문헌과 음반 등의 소중한 자료들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는 정선아리랑과 함께 살아온 그의 삶을 희귀한 사진과 자료를 보고 느껴볼 수 있으며, 1부에서 1970년부터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 등 다양한 대회에 참가해 활동한 그의 모습과 공연, 방송, 전수교육 등 정선아리랑과 함께한 사진을 담았다.


2부에 그가 취입한 음반, 채록한 가사집 및 그의 명찰, 티셔츠 등 그의 삶이 고스란히 배인 자료들을 만나볼 수 있다.


1919년 정선군 북면(현재 북평면) 남평리에서 출생한 최봉출 선생은 1961년 불혹의 나이로 정선군 아리랑 경연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받아 토종소리꾼임을 입증했다.


그 후 강원도를 거쳐 전국의 각종 경연대회에서 수상하면서 정선아리랑의 소리를 널리 알렸다.


2011792세로 세상을 뜨기 전까지 그는 정선아리랑 소리꾼 발굴, 다양한 공연활동 등 정선아리랑의 전승과 보급을 위해 헌신했다.


최봉출 선생은 네 살이 되던 해에 당대 최고의 정선아리랑 소리꾼 정명노씨의 수양아들이 되면서 본격적으로 정선아리랑을 배우기 시작해 삼십대에 공력이 담긴 소리가 터지면서 정선아리랑을 대표하는 토종소리꾼으로 알려지게 됐다.


1971년 정선아리랑 기능보유자로 지정된 그는 정선아리랑 LP음반취입, 공연 및 전수교육활동을 했으며 1995년 정선아리랑보존회를 창립하는 등 초창기 정선아리랑 기반을 다지는 데 기여했다. 아울러 그는 구전심수(口傳心授) 방법으로 아리랑을 가르치며 김춘래, 홍동주 등 많은 소리꾼들을 양성했으며 고령의 나이로도 다양한 공연활동을 한 그는 거동이 불편한 몸으로 경로당을 오가면서 정선아리랑을 반추하는 삶을 살다가 세상을 떠났다.


진용선 아리랑박물관장은 “‘공력이 담긴 소리로 정선아리랑과 함께 살아온 정선아리랑 토종소리꾼최봉출의 한 평생은 아리랑의 산 역사와도 같다그의 탄생 100주년과 제43회 정선아리랑제를 맞아 정선아리랑과 함께한 그의 발자취를 되돌아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시회 개막식은 오는 105() 오전 11시 아리랑박물관 아리랑카페에서 열린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