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2.17 15:13 |
양구군,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전 기대감 증폭
2019/02/10 14:3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펀치볼 하늘길 조성사업 등 28개 사업, 4,270억원 포함"

양구로고.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양구군이 201917일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변경된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28개 사업 총사업비 4,270억원이 포함돼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이번 접경지역 발전 종합계획중 사업비 100억원 이상의 사업만 살펴보면 동서녹색평화도로 연결(432억원), 도시재생사업(200억원), ‘양구 철도역사주변 도시기반시설 확충(500억원), 접경벨트 평화산업단지 조성(700억원), 호수 수상레저 관광단지(180억원), 펀치볼 하늘길조성(290억원), 국토정중앙 양구 지리박물관 조성(200억원), 스포츠종합센터조성(300억원), 백자마을공동체 특화조성사업(200억원), 펀치볼 지오파크조성(284억원), 대암산 DMZ 산림생태관광휴양 복합단지조성(100억원) 등이다.


이중 백자마을공동체 특화조성사업은 빈집과 유휴 군부대 부지에 등에 지역 특화자원인 백토를 활용할 수 있는 예술공방 등을 조성해 접경지역의 활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양구 철도역사주변 도시기반시설 확충사업은 동서고속철도 양구역사(驛舍) 주변에 도로, 주차장, 상하수도 등 기반시설을 확충하는 사업으로 양구군은 명품 역세권으로 개발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펀치볼 하늘길 조성사업은 지형-지질학적으로 가치가 높은 펀치볼 지역을 감상할 수 있는 하늘길(곤돌라) 및 전망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에 대해 행안부는 지역이 가지고 있는 역사-문화-안보자원을 활용해 독특하고 매력있는 관광자원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꼽았다.


양구군은 이미 지난 2013년 이 사업에 대한 타당성조사를 실시했다.


또 사업 대상지중 삭도 구간은 가파른 경사도 때문에 지금은 이용하지 않고 있는 제4땅굴과 을지전망대를 잇는 도로에 삭도 지주만 가설하고, 상부의 정류장도 을지전망대 부지를 최대한 활용하면 산림훼손을 최소화할 수 있다.


따라서 양구군은 기존의 케이블카나 곤돌라를 설치할 때 산림 훼손이 필연적으로 뒤따랐던 사례가 이 사업에서 발생하지 않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판단하고 있다.


그러나 이런 사업들이 계획에 포함됐다고 해서 실제로 모두 추진되는 것은 아니다.


행안부가 밝힌 바와 같이 앞으로 세부사업별 추진은 타당성 검토, 상위계획과의 연계, 관계부처 및 군부대와의 협의 등 사전절차를 이행한 후 단계적으로 추진된다.


아울러 대규모 민자 사업이나 남북 교류협력사업은 민자유치, 남북관계변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중장기적으로 추진한다.


최동호 양구군청 기획조정실 기획담당은 수년 전부터 정부로부터 국비를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으나 성사되지 않은 사업들이 이번에 계획에 포함돼 다행이라며 그렇지만 실제 사업추진에 이르기까지 앞으로 넘어야 할 산이 많다정부도 이번 만큼은 접경지역 지자체들이 그동안 겪어온 어려움을 헤아려 최종적으로 사업이 추진단계에 이를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