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7.17 23:02 |
제21회 정동진독립영화제 상영작 최종 발표
2019/07/11 13:2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응모편수 역대 최대 962편중...단편 25편, 장편 2편 총 27편 확정"

[꾸미기]17528_1562688996.jpg
 
【강원타임즈= 김장회 기자 = ‘별이 지는 하늘, 영화가 뜨는 바다21회 정동진독립영화제(2019/8/2-8/4)가 장단편 상영작 27편을 최종 공개했다


올해 작품공모에 역대 최대인 총 962편의 작품이 응모했으며,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응모작의 규모 만큼이나 다양한 소재와 개성을 가진 영화들을 만나볼 수 있다


선정위원들이 두 달여간의 심사를 통해, 최종적으로 극영화 20, 애니메이션 5, 다큐멘터리 1, 실험영화 1편까지, 27편의 반짝반짝 빛나는 독립영화를 선정했다


또 올해 눈에 띄는 경향은 단연 여성이라는 키워드로 여성이 주인공인 영화의 증가는 물론, 다양한 계층과 연령대의 여성들이 현재 한국 사회에서 부딪히고 있는 사회적 문제, 그로 인한 갈등과 딜레마, 뜨거운 연대를 담는 등 여성영화의 성장세를 목도할 수 있다.


이를통해 보다 세밀하고 정교해진 여성서사와 여성영화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이 선정위원회의 전언이다.


현실의 한계를 넘으려는 영화적 시도가 늘었다는 점 또한 고무적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2편이 선정된 장편영화중 나는 보리는 강릉에서 꾸준히 작업을 이어가고 있는 김진유 감독의 첫 장편영화로, 단편 높이뛰기부터 KODA(청각장애인 부모의 비장애인 자녀)에 대한 이야기를 지속해온 감독의 시선이 돋보인다.


또 하나의 장편은 노동현장을 중심으로 현실에 대한 발언을 이어온 최창환 감독의 신작 파도를 걷는 소년이다.


어두운 현실과 불안한 미래를 탁월하게 구현해온 감독의 더욱 풍성해진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각각 강원도 주문진 바다와 제주도 바다를 배경으로 해 이를 비교하는 맛도 쏠쏠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근래 독립영화의 주요 경향중의 하나가 청년세대의 고달픈 현실과 무력감을 보였다면, 올해 정동진독립영화제의 선정작들은 답답한 현실의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치열한 고민, 타인에 대한 공감과 연대, 각자의 신념과 감정에 대한 직시 등을 다양한 영화적 표현을 통해 담아냈다.


매몰대신 돌파를 선택한 전진하는 독립영화들의 현주소를 만날 수 있다


송은지 정동진독립영화제 사무국장은 “1999년 시작한 정동진독립영화제는 올해 21주년을 맞는 한여름의 독립영화축제라며 강원지역에서 열린 최초의 독립영화제이자 국내 최초의 야외상영 영화제로, 강원도민은 물론 관광객과 독립영화인들의 뜨거운 성원을 받아 성장해 왔으며 제21회 정동진독립영화제는 오는 82()부터 4()까지 강릉시 정동진초등학교에서 3일간 열린다고 전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