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21 19:38 |
2019년 제9회 박경리문학상 수상자 발표
2019/09/20 12:4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문학 본연가치 수호 등 큰 영향 이스마일 카다레 선정"

원주로고.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9회 박경리문학상 수상자로 이스마일 카다레(Ismail Kadare)’를 선정했다


박경리문학상은 강원도와 원주시의 후원을 받아 토지문화재단이 2011년도 제정한 문학상으로, ‘문학본연의 가치를 지키며 세계 문학사에 큰 영향을 미친 이 시대의 가장 작가다운 작가에게 주어지는 세계작가상이다.


1회 최인훈(대한민국), 2회 루드밀라 울리츠카야(러시아), 3회 메릴린 로빈슨(미국), 4회 베른하르트 슐링크(독일), 5회 아모스 오즈(이스라엘), 6회 응구기와 시옹오(케냐), 7회 안토니아 수잔 바이어트(영국), 8회 리처드 포드(미국) 작가가 수상했다.


2019박경리문학상 후보자 추천위원회는 전 세계 350명의 작가를 대상으로 3차에 걸친 예심을 통해 제9회 박경리문학상 후보자로 45인을 선정, 2019 박경리문학상 심사위원회에 보고했다.


박경리문학상 심사위원회(심사위원장 김우창)는 이들 후보자를 작품과 함께 심사하고 최종 후보자 5인으로 압축한 후, 2019 박경리문학상 수상 후보자로 프랑스 작가 이스마일 카다레를 선정, 박경리문학상위원회(위원장 김영주)가 심사결과에 동의해 제9회 수상자로 확정했다.


이스마일 카다레 작가는 알바니아 출신의 소설가, 시인, 극작가로 1963년 첫 소설 죽은 군대의 장군으로 세계적 명성을 얻었다.


이어 1992년 프랑스로 망명해 파리에서 활동하면서, 그의 작품들은 45개 언어로 번역 출간했다.


특히 2천년간의 외세 지배와 혹독한 스탈린식 공산독재를 겪으며 유럽에서조차 잊힌 나라 알바니아를 역사의 망각에서 끌어낸 문학 대사로 일컫는 그를 비평가들은 우리시대 가장 중요한 작가중 한명으로 평가하고 있다.


1992년 프랑스의 문화재단에서 수여하는 치노 델 두카 국제상, 2005년 제1회 맨부커 인터내셔널상, 2009년 스페인의 권위있는 아스투리아스 왕자상, 2015년 예루살렘상을 수상했으며 2016년 프랑스 최고의 훈장 레지옹 도뇌르를 받았다.


김우창 심사위원장은 이스마일 카다레 작가에 대해 실존은 모든 인간 삶의 핵심이다. 그러면서 그것은 우리 자신의 사유에서, 사회적 이해의 방식에서, 제도에서 커다란 이념적 형상화속에 둘러싸여 있게 된다이런 조건속에서 삶의 절실한 진실은 무엇인가? 카다레 선생의 작품들은 구체적인 역사적 사건들과의 관계에서 생각하게 하고 느낄 수 있게 한다고 심사소감을 밝혔다.


한편 박경리문학상 시상식은 2019 원주박경리문학제 기간(10.5.~10.29.) 중인 1026() 오전 1130분 토지문화관에서 열리며 이스마일 카다레 작가에게 수상금 1억원과 안상수 디자이너가 제작한 박경리문학상 상장을 수여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