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3 21:16 |
정의당 강원도당, 전교조 해직교사 강제연행 규탄
2019/10/30 12:1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10월30일 성명서 통해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 즉각 이행 촉구"

정의당.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정의당 강원도당이 전교조 해직교사 강제연행을 규탄한다며 정부는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를 즉각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정의당 강원도당은 20191030일 밝힌 성명서에서 어제 서울고용노동청에서 고용노동부 장관 면담을 요구하며 지난 1021일부터 9일째 농성중이던 전교조 해직교사 18명 전원이 경찰에 의해 강제 연행됐다며 18명의 연행자 중 전교조 강원지부 김원만 조직국장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전교조는 지난 201310월 박근혜정권이 노조로 보지 아니함이라는 팩스 한 장으로 법외노조가 됐다며 이후 노조 전임자들에 대해 노조일을 그만두고 학교 현장으로 복귀하라는 정부의 결정에 불복해 34명이나 해직되는 아픔을 겪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전교조 법외노조 조치는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과 사법거래의 결과이며, 적폐중의 적폐이며 전교조를 법외 노조화시킨 박근혜 정권의 결정이 부당했던 만큼, 이에 맞서 노조를 지키기 위해 복귀 명령에 불복한 교사들의 해직처분 또한 부정의했다고 강조했다.


그런데 촛불로 들어선 정부가 장관과 면담 한번 하게 해달라고 농성을 하는 해직교사들에게 응답한 방식이 강제연행이라니,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는 전적으로 정부의 몫이라고 지적했다.


이에따라 애초 법외노조 통보가 이전 정부에 의해 행해진 적폐인 만큼, 정부는 하루빨리 직권으로 전교조 법외노조화를 취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