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 18:56 |
"호수나라 물빛축제 불꽃쇼 즉각 철회촉구"
2019/11/28 16:1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11월28일 강원도의회 해당 상임위 각성 및 본회의 부결요구"

[꾸미기]KakaoTalk_20191128_141745470.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호수나라 물빛축제 불꽃쇼반대모임이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이재수 춘천시장은 하루 8억원, 불꽃 쇼 예산안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호수나라 물빛축제 불꽃쇼반대모임은 20191128일 오전 1130분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해 호수나라 물빛축제 사업추진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 모임은 강원도와 춘천시는 2019년 춘천세계불꽃대회 추경심의과정에서 보여준 파국적인 행정에 대한 일말의 반성과 사과도 없이 2020년 또다시 8억원의 예산을 들여, 10월에 멀티 불꽃 쇼를 강행하려 하고 있다며 우리는 도지사와 춘천시장의 독단독선행정앞에 그저 말문이 막힐 따름이라고 밝혔다.


특히 작년과 올해 사업 타당성미비, 예산낭비, 대기오염으로 인한 시민의 건강권 훼손이라는 비판앞에, 자진 철회했던 춘천세계불꽃대회를 강원도와 춘천시 지휘부가 내년에 호수나라 물빛축제라는 이름으로 다시 추진하려 하고 있다며 도와 춘천시가 밝힌 2020년도 호수나라 물빛축제 추진사업은 호수자원이 어우러진 대표 콘텐츠 육성과 다양한 빛을 테마로 한 야간관광 상품 운영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기 위해 추진한다밝히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총 예산은 15억원이 소요되고, 내년부터 3단계로 나눠 매년, 계속사업으로 추진한다며 행사는 월별 이벤트와 스페셜 이벤트 사업으로 나눠 진행하고 월별 이벤트사업은 4월부터 11월까지 매 월마다 실시하며 드론 비행쇼, 홀로그램, 레이저 등을 이용해 달에 열리는 축제와 행사와 연계해 개최 예정이라고 피력했다.


그러나 문제는 10월에 개최하는 스페셜 이벤트사업이라며 이 사업은 말 그대로 10월에만 개최하는 스페셜 이벤트 사업으로, 전체 사업비의 절반이 넘는 8억원을 투여하고, 해외 초청팀 멀티불꽃쇼와 주최측 피날레 멀티불꽃쇼를 계획하고 있지만 메인행사인 해외 초청팀 멀티불꽃쇼는 2019년 추진했던 춘천세계불꽃대회의 4개국 초청 불꽃 경연대회와 내용과 형식면에서 달라진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예산내역을 살펴보면 도에서 제출한 2019년 추경사업안에 10월에 연 2, 14억원(입장수입 제외)으로 대회를 치룬다고 돼 있지만, ‘2020년 사업계획서에서 연 1, 단일 행사로 하루밤에만 8억원의 불꽃행사를 치루는 것으로 나타나 있다며 이 사업은 올해 2월 치룬 평창올림픽 1주년 기념행사불꽃예산 6억원보다 2억원이나 더 많은 예산이며, 이를 3단계로 나눠 매년 계속 사업으로 추진한다는데 심각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함께 이번 사업 계획서에 작년과 달리 관광객 추계목표(작년 20만명)도 제출하지 않아, 무늬만 바꿔 만든 꼼수축제라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고 성토했다.


여기에다 미세먼지가 극심했던 올해 1월 한달 평균춘천의 미세먼지 농도는 서울보다 높게 나왔으며, 20184월에 전국에서 최고 수치를 나타냈다며 춘천은 1급 발암물질로 알려진 벤조피렌이 함유된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s)’ 농도가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역으로 지난 2월 근화동 일대에서 열린 ‘평창올림픽1주년 기념 불꽃쇼행사 직후, 춘천의 대기오염은 평일의 무려 7배에 달했으나 지금까지 지자체에서 이와 관련한 환경영향평가서 한장, 제출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우리는 춘천의 천혜의 물과 호수를 이용한 문화와 친환경적 축제행사에 결코 반대하지 않으며 오히려 우리는 이를 권장한다며 호수와 물을 문화예술적으로 활용하고, 평창올림픽 개막식 드론쇼에서 보여준 바와 같이 첨단장비를 활용한 친환경 축제에 대해서는 얼마든지 환영하며 함께 할 용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렇지만 3년 내내 과학적인 사업 타당성조사는 고사하고, 대기 오염으로 심각하게 시민의 건강권을 위협하는 사업을, 도지사와 시장이 또다시 밀어붙이려는 행태를 도저히 이해 할 수 없다며 이 사업으로 득을 볼 자들은 화약자본과 일부 기획사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민의 민의를 대표해야 할 강원도의회 상임위는 두번이나 부결된 사업을 지난 1126일 예산심의 과정에서 무기력하게 통과시켜 줬다며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결정이었다고 성토했다.

따라서 우리는 다시 한번 파국을 막기 위해 도지사와 춘천시장에게 사업 자진철회를 정중히 요구한다며 이성과 합리가 살아있다면 강원도의회 본의회와 춘천시의회는 당연히 이 사업 추진을 부결하고 막아야 할 것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나 이같은 요구가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우리는 오늘 도의회 의장 및 춘천시의회 의장 면담을 필두로, 사업철회를 위해 모든 방법을 동원해 나설 것이며 행정과 정치권에 그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