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19 21:52 |
자유한국당 강원도당, 강원랜드 전 이사들 손배청구 철회촉구
2020/01/12 18:1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1월12일 존재이유와 존립근거 노력 지역사회 발전 앞장요구"

꾸미기_자유한국당.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이 강원랜드는 전 이사들에 대한 손해배상청구를 당장 철회하는 내용의 논평을 냈다.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2020112일 태백관광개발공사 긴급운영자금 150억원을 지원했던 강원랜드 전 이사들의 책임감경안이 지난 10일 강원랜드 주주총회에서 부결됐다며 전날 강원랜드 최대주주인 광해관리공단 이사회의 결정도 마찬가지였다고 설명했다.


강원랜드와 광해관리공단은 자신들의 존립이유이자 폐광지역개발지원에 관한특별법(이하 폐특법)에 담긴 폐특법 정신을 망각했느냐며 지금까지 가슴을 졸이며 일련의 과정을 지켜봤던 폐광지역 주민들의 눈물이 분노의 함성으로 바뀌고, 지역사회의 실망감과 울분이 활화산처럼 끓어오르고 있다고 피력했다.


특히 강원랜드는 지역경제의 위기를 막아내고자 고군분투했던 전 이사들과 지역사회의 노력을 손해배상의 벼랑으로 내몰아서는 결코 안 된다며 폐특법에 근거한 강원랜드의 설립은 폐광지역 경제회생과 고용창출 그리고 소외계층 복지향상을 주 목적으로 폐광지 주민들의 피와 땀으로 만들어진 특별한 목적이 있다고 강조했다.


강원랜드 전 이사들은 어느 누구보다 이 같은 사실을 잘 알고 있었기에, 지역경제에 심각한 위기상황을 초래할 상황을 막아내고자 태백시의 보증까지 동원해 지원결정을 내렸던 것이라며 강원랜드가 전 이사들에게 법적 책임을 묻고 배상청구를 한 행위가 지역사회의 비난을 받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이에따라 강원랜드는 태백시지역현안대책위원회를 비롯한 지역사회가 반발하는 이유의 진정성을 전향적으로 헤아렸어야 한다며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강원랜드와 광해관리공단이 강원랜드 전 이사들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를 당장 멈출 것을 요구했다.


또 전 이사들에 대한 신속한 사과와 책임감경 조치를 통해 명예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강원랜드는 이후로 폐특법 정신에 따른 자신들의 존재이유와 존립근거에 충실히 노력해 지역사회 발전에 앞장설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