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1 13:47 |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국회의원, 텔레그램N번방 관련 입장문 발표
2020/03/24 10:0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3월24일 국회 청원축소 졸속처리 시민단체와 언론주장 사실과 달라"

꾸미기송기헌_의원2[1].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국회의원이 텔레그램 'N번방 사건 국회청원' 관련, 일부 언론 및 시민단체에서 주장하는 부분이 사실과 다름을 분명히 밝힌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밝혔다.


송기헌 의원은 2020324일 현재 많은 국민들이 걱정하고 계신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청원심사 과정에서 사실과 다른 보도와 주장들이 확산되고 있어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며 우선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같은 일이 다시는 발생해서는 안 되며, 매우 심각한 사안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국민 청원이 10만명이 넘어 지난 1월 국회에 접수됐고, 33일 법제사법위원회(376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위 제1)에서 심사를 하게 됐다며 해당 소위 속기록을 보면 아시겠지만, 심사과정에서 저를 비롯한 여야 동료의원들은 N번방 사건 재발방지를 위한 양형 기준을 강화하는 것으로 법안을 심사해 통과시켰으며, 위 사건의 심각성에 깊이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부 시민단체와 언론에서 심사과정에 참여하지도 않았고, 관련 내용을 충분히 확인하지 않은 채 국회가 청원내용을 축소해 졸속 처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특히 본 의원이 발언한 일부 내용만 발췌해 마치 N번방 사건 청원을 인지하지 못했고, 청원 자체를 무시한 것처럼 보도됐으며 이러한 보도가 마치 사실인양 확대 재생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본 의원은 이 같은 보도 및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법안심사 과정에서 본 의원의 일기장에 혼자 그림을 그린다고 생각하는 것까지 처벌할 수는 없지 않냐는 발언에 대해 당시 회의 속기록 내용을 그대로 옮기면, 이렇다며 이것은 극단적인 이야기이기는 하지만 나 혼자 스스로 그림을 그린다고 생각하는 것까지 처벌할 수는 없잖아요. 내 일기장에 내 스스로 그림을 그린단 말이에요. 만화같은 것 잘 그리는 사람은 만화 얼굴 같이 해 가지고 그림을 그릴 수가 있잖아요. 그것까지 처벌할 수는 없지 않을까요?”라고 발언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범죄 실행의 착수, 즉 반포(유포) 행위를 실행하지 않은 사람에게, 딥페이크 영상물을 소유하고(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제11조상 저촉되지 않는 영상물의 경우) 있는 것만으로 처벌조항을 두는 것이 필요한지에 대한 논의 중에 나온 발언이었다고 해명했다.


특히 반포(유포)할 목적이 있고, 실제 반포됐을 경우 처벌하는 것에 본 의원을 비롯한 여야 의원들간 이견이 전혀 없었다며 다만, 반포(유포)없이, 해당 영상물을 제작 소지한 것만으로 처벌하는 내용의 법조항을 만드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회의 당시 전후사정과 앞뒤맥락을 보지 않고 단순히 본 의원의 발언 일부만을 발췌해 마치 법 개정을 반대한다는 취지로 주장하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며 이와 관련, 해당 시민단체와 언론에 사실관계를 설명하고 이를 바로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N번방 청원의 요구사항은 경찰의 국제공조수사, 수사기관내 디지털성범죄전담부서 신설, 범죄예방을 위해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엄격한 양형기준 설정 등 3가지였다며 이중 경찰의 국제공조수사, 수사기관내 디지털성범죄전담부서 신설건은 관련 상임위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여성가족위원회에 각각 회부했으며 나머지 범죄예방을 위해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엄격한 양형기준 설정부분은 법 개정 사안으로 해당 상임위인 법제사법위원회에 회부됐다고 피력했다.


이에 법제사법위원회는 의장으로부터 회부받은 청원을 입법개정으로 처리하고자 딥페이크 영상물을 성폭력 특례법으로 포함하고 양형을 강화하는 내용으로 심사를 거쳐 통과 시킨 것이 진실이라며 따라서 국회에서 청원을 축소해 졸속처리했다는 시민단체와 언론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본 의원은 국가기관 등 기관내 성폭력 사건 신고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비롯 장애인 성폭력 피해자전용 보호시설 설치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등을 대표 발의하는 등 여성, 장애인 등 보호를 위한 입법 활동을 펼쳐왔다며 앞으로도 지역민들의 걱정과 우려를 잘 새겨듣고 지능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성범죄로부터 국민들이 안심하고 안전할 수 있도록 법적 미비점을 보완하는 의정활동을 펼치겠다고 가름했다.

 

 

kwtimes@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5713 강원도 동해시 해안로635-5, 103동 1402호(발한동,동해발한석미모닝파크)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