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19 11:06 |
공무원노조 강원지역본부, 의암호 사고관련 수사결과 입장발표
2020/11/23 10:3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11월23일 희생양 삼기 위한 수사 아닌 공정한 수사 진행 촉구"

전국공무원노동조합.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강원지역본부가 의암호 사고관련 경찰수사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공무원노조 강원지역본부(본부장 이영복)20201123일 밝힌 입장문에서 우려했던 바가 현실이 됐다며 공무원노조 강원지역본부는 지난 1023일 의암호 사고 경찰수사와 관련, ‘결론을 정해놓고 끼워 맞추는 무리한 수사는 지양해야 한다라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고 상기했다.


그러나 1120일 경찰수사 결과가 발표됐고 춘천시청 공무원 6명을 포함해 8명이 업무상과실치사상혐의로 검찰로 송치됐다며 경찰수사 결과를 보면 그토록 찾고자 했던 작업지시자는 결국 없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작업철수 지시를 적극적으로 하지 않았다는 해괴망측한 논리를 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관리부실, 안전조치 미흡이라는 혐의를 들고 있으나 그 주체가 누구인지는 명확히 밝히지 않고 춘천시와 업체 둘 다 책임이라는 무책임한 결과를 내놓고 있다며 사고로 희생당하신 분들은 모두 순직처리됐고 의로운 죽음으로 칭송되고 있다며 여기에 이의를 제기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럼에도 같은 장소에 있었고 동료를 구하기까지 한 공무원은 단지 살아남았다는 이유로 피의자가 된 것이라며 이 얼마나 억울한 일이냐고 지적했다.


또 결재라인 및 연관업무 자리에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피의자가 된다면 과연 그 어떤 공무원이 안전업무, 재난업무에 종사하려고 하겠느냐고 토로했다.


아울러 사고가 나도 현장에 나가지 말고 철수 명령만 내리면 되는 것이냐며 복지부동하면서 가만히만 있으면 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이에따라 공무원노조는 경찰의 짜맞추기식 수사결과를 강력히 비판하며 사건을 송치 받은 검찰 역시 희생양을 삼기 위한 수사가 아닌 공정한 수사를 진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혀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kwtimes@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5713 강원도 동해시 해안로635-5, 103동 1402호(발한동,동해발한석미모닝파크)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