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7 19:55 |
인제군 국도 44호선-46호선 감응신호시스템 구축 완료
2021/10/20 15:3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2021년 수도권에서 속초까지 15분 감축 이용자와 지역주민 호평

[꾸미기]사진자료_감응신호시스템 구축 완료 (2).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국도 44호선에 이어 46호선 감응신호시스템 설치가 완료되면서 이용자와 지역주민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인제군에 따르면 국도 44-46호선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지역에서 속초와 양양, 고성 등 영동권을 찾아가는 중요한 관문 역할을 했지만, 2017년 서울~양양간 고속도로 개통 후 이용차량이 크게 줄어 도로 인근 지역 상 경기까지 큰 타격을 받았다.

 

이에따라 인제군과 홍천-강릉국토관리사무소는 지난 2019년부터 국도이용률 제고 및 사고예방을 위해 감응신호시스템을 도입해 운영에 들어갔다.

 

감응신호시스템은 신호가 있는 교차로에서 부도로 진출입 차량 또는 주도로의 횡단보도 보행자를 감지해 이용차량이나 보행자가 있을 때에만 신호를 바꿔 정차시간과 주행시간을 단축한다.

 

2019년부터 올해 9월까지 국도 44호선 동홍천부터 북면 한계 삼거리 관벌교차로 47구간 15개 교차로와 국도46호선 북면 용대리 진미식당 앞 부터 용대리 아랫남 총 19km구간 교차로 7개소에 감응신호시스템을 설치했다.

 

또 총 22개소 감응신호시스템은 인제군 교통제어실에서 상시 모니터링하고 있다.

 

인제군은 감응신호시스템 도입으로 불필요한 교통정지신호가 최소화되면서 수도권에서 국도 44-46호선을 따라 인제~속초~고성 등으로 향하는 주행시간이 15분 정도 단축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아울러 국도를 이용하면 동홍천 IC~속초 IC 고속도로 대비 주행거리가 7km 정도 단축되고, 왕복통행료도 1만원 상당 절약할 수 있다.

 

김재문 인제군청 안전교통과 교통행정담당은 감응신호시스템 도입에 따른 국도 44-46호선 이용률 증가로 지역 상경기도 활력이 되찾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힐링 가도 국도 44-46호선은 빠르기도 하지만 그 수려한 자연풍광으로 이용자들에게 휴식과 힐링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kwtimes@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5713 강원도 동해시 해안로635-5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