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4 13:22 |
이효석 부부유택 지역주민 환영 속 평창 영면
2021/11/19 11:1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2021년 11월19일(금) 경기도 파주 안치 유해 봉평 봉송

[꾸미기]1119 이효석부부유택이전3.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한국 근대 단편문학의 최고봉인 메밀꽃 필 무렵의 작가 가산 이효석 선생이 길고 긴 여정을 끝내고 마침내 그의 문학적 고향인 평창에서 영원한 안식을 취할 수 있게 됐다.

 

가산 이효석 선생 부부유택 이전 추진위원회(위원장 최창선)에 따르면 20211119() 새벽 6시 경기도 파주 동화 경모공원 묘지에 안치된 선생의 부부유택에서 간단한 제를 치르고 유해를 봉평으로 봉송해 모신 후, 이날 오후 3시부터 군 단위 각급 기관장과 지역 유지들이 참석한 가운데 최대한의 예를 갖춰 선생 부부의 이전식을 치르고 지역주민의 오랜 염원이 이뤄진 사실을 전국에 공표한다.

 

이번 추모식은 이날 오후 3시부터 문학과 예술이 인생의 전부인 선생을 흠모하면서 당신이 생전에 즐기셨던 슈베르트의 보리수를 두 명의 성악가 소프라노 서하연, 바리톤 최현규가 이효석 부부를 추모하는 마음을 담아 불러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이어 보리수를 창작극으로 승화한 현대무용을 선보여 고요하면서도 엄숙한 가운데 극진한 예를 다하고 지역 문인의 창작 추모시를 낭독하는 등 거룩한 추모 분위기를 기반으로 지역의 환희를 함께 표현하는 축제의 장으로 승화한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선생 부부의 유택 안치를 통해 선생의 문학 감수성을 테마로 한 효석문화제의 마침표를 찍게 됐다.”, “이번 일을 계기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전국 제일의 문학도시로 평창군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kwtimes@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5713 강원도 동해시 해안로635-5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