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09 10:46 |
전국 석탄발전지역주민 ‘차기대선 기후위기 대응공약 중요’ 답해
2021/12/07 17:2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2021년 12월7일 강릉시청앞 전국동시기자회견 통해 설문조사결과 발표

[꾸미기]KakaoTalk_20211207_123522519.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전국 석탄발전지역 설문조사에서 주민 83.2%가 차기 대선에서 기후위기 대응 공약이 중요하다고 응답해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특히 석탄발전소 지역 12곳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1/4, 기후공약으로 탈 석탄꼽았으며 기후변화 대응’, ‘건강 문제이유로 79.6%2030 탈 석탄에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탈 석탄을 중심으로 한 기후정책 결정 과정에서 다양하게 직간접적인 연관성이 있는 석탄발전소 주변 주민의 인식과 의견이 무엇보다 중요한 것으로 전국 탈 석탄 네트워크 '석탄을 넘어서'는 탈 석탄 문제 해결과 정의로운 전환을 논의하기 위해 석탄발전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전반적인 석탄발전소 인식과 관련 정책에 관한 의견을 묻는 설문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설문조사기관 모노리서치를 통해 2021115일부터 1122일까지 전국 11개 석탄발전소가 위치한 지역과 경남 창원을 대상으로 기후위기와 석탄발전소 폐쇄에 대한 인식 조사로 진행했다.

 

또 이번 조사는 만 18세 이상 남녀 3600명을 대상으로 했으며, 95% 신뢰 수준에서 표본 오차 ±1.6포인트이며, 응답률은 11.8%이다.

 

이에 설문조사 주요 내용으로 응답자 중 83.2%가 차기 대선후보의 기후위기 대응 공약의 중요성을 묻는 항목에 중요함(40.4%)’매우 중요함(42.8%)’이라고 답했으며 기후위기 대응 공약으로는 탈 석탄 및 석탄발전소 폐쇄응답이 28.5%로 가장 높은 응답률과 당진, 하동, 삼척에서 각각 36.0%, 35.0%, 34.7%의 응답자가 탈 석탄 및 석탄발전소 폐쇄를 답해 탈 석탄에 대한 높은 요구를 보였다.

 

이에 대해 삼척석탄발전반대투쟁위원회 하태성 공동대표는 삼척시민이 탈 석탄을 이렇게 원하는데도, 석탄발전소를 건설하는 이유는 대기업의 이익 보존과 수도권을 위한 작은 지역 희생으로 볼 수밖에 없다라며 석탄발전소는 전혀 민주적이지 않은 발전시설이며,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서라도 지금 건설하는 석탄발전소를 중단해야 한다라며, 석탄발전소 건설 강행을 비판했다.

 

이어 석탄발전 지역 중 인천과 여수에서 기후위기는 매우 심각하다’, ‘기후위기는 자연재해와 전염병 확산을 가속화시킨다등 기후위기 인식에 대한 문항에 응답자 80% 이상이 동의한다고 답하는 등 석탄발전 지역의 기후위기 인식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관련 인천환경운동연합 이완기 탈 석탄 사무국장은 인천의 석탄발전소 주변 지역 주민들은 대부분이 어업에 종사하고 있으면서 바다 가까이에서, 또는 바다에서 일하며 기후위기를 더 빠르게, 더 많이 느끼고 계셨을 것이라며, “모든 직업군 종사자들이 지속가능한 노동을 할 수 있도록 기후위기 대응을 더 적극적으로, 빠르게 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여기에다 강원도에 석탄발전소 4기가 건설 중인 사실을 인지하는지 여부에 대한 물음에, 57.2%가 모른다고 답했으며 특히 삼성물산이 공사 중인 안인석탄화력발전소가 건설되고 있는 강릉에서 46.0%의 응답자가 모르고 있었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강릉시민행동 홍진원 운영위원장은 석탄발전소는 규모가 너무 커서 숨길 수도 없는 공사임에도 강릉시와 삼성물산이 시민들에게 충분한 설명없이 공사를 진행했다라며 석탄발전소는 대기오염물질 뿐 아니라, 기후위기의 원인인 온실가스 배출이 큰 시설이며, 강릉시민의 건강 문제와 사회경제적 문제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와함께 석탄발전소 조기폐쇄 동의 여부에 대한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79.6%동의매우 동의에 답했으며 여수, 서천, 인천의 응답이 84.3%, 83.3%, 83.3% 순서로 동의 응답률이 높았다.

 

특히 비동의 응답은 보령과 태안이 19.4%로 가장 높았으며 조기폐쇄 동의 이유를 기후변화 대응을 꼽은 응답자가 66.7%로 가장 높았으며 전체 응답자 중 23.3%가 선택하며 두 번째로 응답이 많았던 조기폐쇄 동의 이유인 건강 문제는 연령이 높아질수록 응답 비율이 높아졌고, 특히 60대 이상에서 32.2%건강 문제를 꼽았다.

 

여기에다 조기폐쇄 비동의 응답자 중, 가장 많은 이유로는 55.5%의 응답자가 석탄을 대체할 수 있는 에너지원 부족을 선택했으며 응답 선택지 중 석탄산업 종사자들의 일자리 문제는 전체 응답지 중 세 번째였으며, 특히 보령에서 24.1%가 이 응답을 선택했다.

 

보령 1, 2호기는 202012월 폐쇄됐으며 보령 3~6호기는 2~3년 후에 설계수명 30년이 된다.

 

현재 차기 대선이 3개월 가량 남은 가운데, 주요 대선 후보들은 여전히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탈 석탄 논의와 공약 발표에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으며 앞선 지난 9석탄을 넘어서가 여야 주요 대선후보들을 대상으로 탈 석탄 공약에 관해 구체적인 답변을 받았지만 정의당을 제외한 주요 대선 후보들은 탈 석탄 연도 설정에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는 유보적 입장을 보였다.

 

이와관련 127일 오전 11시 주요 석탄발전 지역인 경남(경남도청 앞), 충남(충남도청 앞), 인천(인천환경운동연합 유튜브 채널), 강원(강릉시청 앞)에서 등 전국 각지에서 동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에 구체적인 탈 석탄 계획을 요구했다.

 

아울러 석탄을 넘어서는 각 석탄발전소 지역 주민들과 연대해 기후 정책과 탈 석탄 공약을 모니터링하고 구체적인 탈 석탄 계획을 비롯한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요구사항을 전달하기 위해 앞으로 다양한 캠페인과 연구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kwtimes@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5713 강원도 동해시 해안로635-5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