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8.22 13:00 |
삼척 출신 정석교 시인, 여섯번째 시집 곡비 출간
2019/07/07 22:2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리토피아, 전체 64편 시 4부 나눠 수록 이목 집중"

꾸미기_20190707_222427.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삼척 출신의 정석교 시인의 여섯 번째 시집 곡비(哭婢)’가 리토피아(발행인 정기옥)에서 출간돼 화제다.


이번에 출간한 시집 곡비는 전체 64편의 시를 4부로 나눠 수록하고 있다.


그는 시인의 말에서 매미는 허물을 버리고 견고한 울음 하나를 얻는다. 허물 벗은 울음은 거짓 울음이 아니다. 공허를 채우는 울음 지켜만 보았다. 사랑하는 이들의 눈물을 읽으며 푸른 창공을 향한 삼보 일배의 울음 가슴에 와 닿기까지 나, 두려워한 적이 었었던가라고 적어 그의 시 작업이 매미가 허물을 벗듯 진실하고 치열한 작업임을 암시하고 있다.


또 사랑하는 주변 사람들의 눈물에 함께 아파하는 현실적 문제도 시로 쓰고 있음을 드러냈다.


이와함께 작품집 말미에 해설을 붙인 오민석 시인은 이렇게 적고 있다.


정석교 시인이 앞서 출판한 시집들이 산, , 바다, 가족, 불교적 비움의 의미 등을 다루었음을 기억할 때 이번 시집은 매우 독특하다. 그는 마치 기획이라도 한 것처럼 세상의 주변부로 밀려난 것들, 속절없이 세상의 폭력에 희생당한 것들, 버려지고 죽임당한 것들을 찾아 나서고 있다. 그는 이 모든 주변화된 존재들의 비극에 동참하고 아파하고 그들을 대신해 운다. 시인이 타자의 삶을 대신 사는 존재라는 말은 이번 시집의 정석교 시인에게 그대로 적용된다. 이 시집은 시인의 말에 나오는 대로 세상의 그 모든 슬품을 향한 삼보 일배의 울음, 그 눈물의 자국이다. 그 울음은 창자에서 나오는 애곡(哀曲)이며 세상에서 밀려난 사라지는 것들에 대한 비가(悲歌) elegy 이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정석교 시인은 1997년 문예사조에 시로 등단했으며 2016년 시에티카로 수필도 등단했다.


시집으로 산속에 서니 나도 산이고 싶다(2001)’, ‘꽃비 오시는 날 가슴에 꽃잎 띄우고(2011)’, ‘딸 셋 애인 넷(2013)’, ‘바다의 길은 곡선이다(2015년 강원문화재단 창작기금 수혜)’, ‘빈 몸을 허락합니다(2017년 강원문화재단 창작기금 수혜)’가 있다.


아울러 정 시인은 200411월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총파업을 주도하다 해직, 200512월 복직, 삼척시청에 재직중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