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4 13:22 |
가스공사 사장 지시, ‘북한지역 전문가양성’ 추진 논란
2021/10/15 09:3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이철규 의원, 북한 고위공작원 만나 전력 지원방안 논의 주장

[꾸미기]의원님 사진.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가스공사 직원이 지난 2019년말 러시아에서 두 번에 걸쳐 북한 고위공작원(‘리호남’)을 만나 북한에 전력 지원 방안을 논의해 논란이 됐던 가스공사가 채희봉 사장의 지시로 북한지역 전문가 양성을 추진했던 사실이 드러났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철규 의원(국민의힘, 강원 동해·태백·삼척·정선)이 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본부별 주요 업무 현안(200.6.2. ) 자료에 따르면 사장직속실 주요 추진업무로 북한지역 전문가 양성 교육생 공모가 명시돼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1015일 밝혔다.

 

특히 가스공사 직원이 20191129일과 121,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대북사업가 김모씨와 함께 북한 고위급 대남공작원을 만나 원산-갈마지구에 전력 공급 방안을 논의한 뒤, 향후 구체적인 사업 시행을 대비해 20206월 북한지역 전문가 양성을 추진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주장했다.

 

가스공사는 실제 공모를 통해 대상자 4명을 선발했고, 20206월 본사에서 북한지역 전문가 양성 특강을 시행하고, 202067월 통일부 통일교육원의 2030교육과정(온라인)을 시행했다고 피력했다.

 

특히 20208월부터 20216월에 걸쳐 예정됐던 본 과정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교육이 미 시행된 것으로 보고했으나, 지난 2월 북한 접촉 파문 이후 논란 등이 일자 중단된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또 공사 직원이 북한 고위공작원을 만나 전력 지원 방안을 논의한 것과 관련, 채희봉 사장의 지시 여부가 논란이 됐으며 당시 직원이 아이디어를 내고 채희봉 사장은 이를 받아들였을 뿐이라고 회피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북한 전문가 양성을 채 사장이 직접 지시한 것을 보면, 당시 만남도 채 사장의 직접 지시에 의해 이뤄졌을 개연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철규 의원은 가스공사가 북한 고위 공작원을 만나 북한에 전력 지원 방안을 논의한 뒤 북한지역 전문가 양성까지 추진한 것을 보면 채희봉 사장의 직접적인 지시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북한과의 전력 지원 방안을 위한 접촉, 북한지역 전문가 양성까지 일련의 행위에 대해 채 사장의 지시 여부 및 경위, 불법행위 여부에 대한 감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kwtimes@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5713 강원도 동해시 해안로635-5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