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화)
 
  • "2024년 4월2일 2026년까지 702억원 투자 40명 신규 고용 밝혀"

꾸미기_꾸미기_사본 -2024.04.02. 디에스테크노 투자협약식(2).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강원특별자치도와 원주시는 202442() 시청 투자상담실에서 글로벌 반도체 핵심부품 전문기업인 디에스테크노와 원주공장 신설을 위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 원강수 원주시장, 안학준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디에스테크노는 경기도 이천시에 본사를 둔 반도체 공정장비용 부품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국내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제조사에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또 미국, 일본, 싱가폴 등을 비롯한 전 세계 10여 개 국가에 반도체 부품을 공급하는 등 반도체 부품의 국산화에 이바지하며 성장하고 있는 대표적인 반도체 핵심 소부장 업체이다.

 

특히 디에스테크노는 제조공장 신설을 위해 SK하이닉스,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중부권에 위치하고 기업 본사와 인접성을 가지고 있는 등 우수한 입지 조건과 풍부한 인적 인프라를 갖춘 원주시에 투자를 계획했다.

 

이에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디에스테크노는 총 702억 원을 투자해 원주 문막농공단지 부지 25,538(7,725)에 연면적 26,308(7,958) 규모의 반도체 핵심 부품 제조공장을 20256월까지 준공한다.

 

이와함께 공장 가동 최소인력인 40명을 우선 고용 후 2026년까지 50명을 추가 고용해 총 90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한다.

 

디에스테크노 관계자는 2030년까지 500억 원을 추가 투자해 총 1,200억 원의 투자와 110명을 추가 고용, 200명의 신규고용 등 추가 투자계획에 대해 전했다.

 

여기에다 이번 디에스테크노 대규모 투자유치는 오는 7월 원주공장 준공을 앞두고 있는 협력사 지큐엘과 함께 향후 원주 반도체산업 생태계 조성의 커다란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더나가 원주시는 반도체 첨단 산업분야의 대표기업(인테그리스코리아, 지큐엘, 디에스테크노)의 연속적인 투자유치를 달성했으며, 반도체산업 인력 양성을 위한 반도체 교육센터를 연말에 착공한다.

 

아울러 의료 AI 반도체 전문인력 양성센터 구축도 진행 중에 있으며 원주시는 반도체 생태계 조성을 통해 반도체산업 밸류체인을 완성할 계획이다.

 

원강수 원주시장은 이번 디에스테크노의 대규모 투자는 원주시가 반도체 첨단 소재부품 도시대열에 동참했음을 증명한 것이며, 원주의 중부권 반도체 클러스터 편입의 초석이 될 것이라며, “기업이 글로벌 반도체 시장을 선도하는 우량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행 · 재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흥배 원주시청 투자유치과장은 디에스테크노는 20231,0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2010년 기술혁신 중소기업 선정(중소벤처기업부), 2015년 신기술 인증(산업부), 2017K-스타기업 선정(한국산업기술시험원), 2020년 우수협력사(삼성전자), 2023년 우수협력사(SK하이닉스) 등에 선정됐다매출 성장에 따른 수출 확대 공로로 2022년 무역의날 2,000만 달러 수출탑을 수상했다.”고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원주시-반도체 부품기업 ㈜디에스테크노, 투자협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