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0.19 18:33 |
삼척 포스파워 화력발전소, 1조원대 특혜
2018/10/11 23:3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이철규 의원, 증인신문 통해 특정사업자 특혜 확인"

꾸미기_이철규.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삼척 포스파워 화력발전소가 인허가 과정에서 약 12천억원대의 특혜를 특정 관광사업자에게 주기로 한 것이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 증인신문에서 확인됐다.


이철규 국회의원(자유한국당, 강원 동해·삼척)에 따르면, 1011일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 증인으로 참석한 윤태주 전 포스파워 대표이사와 윤동준 전 포스코에너지 대표이사에 대한 증인신문에서 포스파워가 30년간의 하역·운용(석탄관리업무) 위탁, 30년간의 연료수송(석탄해상운송, 포스파워 사용량의 40% 수준), 30년간의 소수력발전(REC를 시장가로 포스파워에 판매권리) 사업 등 약 12천억원대의 사업권을 특정 관광사업자에게 주기로 했다는 것이다.


이 의원은 이 같은 주장이 증인신문과정에서 사실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특히 윤태주·윤동준 증인에 따르면, 공유수면 점·사용허가 과정에서 허가권자인 삼척시는 특정 관광사업자의 동의를 요구했다는 것이다.


또 공유수면 점·사용허가는 전원개발사업 실시계획 승인을 받기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허가사항으로 그 권한은 삼척시에 있었다고 했다.


결국 삼척시의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 발전소건설 허가권이 상실될 위기에 있었던 포스파워는 12천억원대의 사업권을 줄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이와함께 12천억원대의 사업권이 주어지는 특정 관광사업자에 대해 피해조사나 감정평가가 없었다는 증언도 확인됐다.


반면, 직접적인 어업손실이 생기는 어민(삼척시어업피해비상대책위원회)들과의 어업손실보상 약정에 어업피해조사 용역을 하고 감정평가 등을 통해 관련 법률에 따라 보상하기로 확인했다.


특히, 포스파워는 30년 용역사업의 단가까지도 이미 확정한 것으로 확인했다.


이철규 의원은 삼척시민에게 돌아가야 할 혜택이 특정사업자에게 1조원대의 특혜로 주어졌다면서 철저한 조사를 통해 규명하고 이를 바로 잡아 시민혜택으로 돌려줘야 할 것이라며, “신의를 저버린 포스파워는 삼척시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